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1일 11:3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염소 누출'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관계자 4명 입건

공장장·팀장, 현장 근로자 관리와 근무 감독 소홀…작업자 호스 상태 점검 불이행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7-10 10:49

▲ 한화케미칼 염소가스 누출 현장 ⓒ연합뉴스
지난 5월 한화케미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염소누출로 근로자 수십명에 부상을 입힌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공장장 등 4명이 입건됐다.

울산지방경찰청은 10일 한화케미칼의 울산공장 공장장, 팀장, 작업자 등 관계자 4명을 염소가스 누출로 근로자들을 다치게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상 등)로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지난 5월17일 한화케미칼 울산2공장 염소 하역장에서 탱크로리 차량에 실려 있던 액화염소를 저장탱크로 옮겨 싣던 중 호스가 파열돼 염소가 누출, 인근 업체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27명이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킨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공장장과 팀장은 현장 근로자 관리와 근무 감독을 소홀히 해 누출 사고를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으며, 작업자들은 염소 하역 작업을 하기 전 이송 호스 상태를 점검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염소가스 이송 호스를 감싸고 있던 금속망(브레이드)이 부식됐는데도 제때 조치를 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