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10:5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현상 효성 사장, 룩셈부르크 총리와 단독 면담

2006·2010년 룩셈부르크 타이어코드 공장 인수해 섬유 및 스틸코드 생산 중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7-04 07:31

▲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오른쪽 첫 번째)이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왼쪽 두 번째)와 단독 면담을 가졌다. [사진=효성]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이 방한 중인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의 요청으로 단독 면담을 가졌다.

효성은 지난 2일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는 조 사장과 만나 룩셈부르크 타이어코드 공장을 잘 운영해 준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한국과의 협력을 위한 조언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효성은 지난 2006년과 2010년 룩셈부르크 타이어코드 공장을 인수해 섬유코드와 스틸코드를 생산하고 있다. 이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제품 전량은 유럽에 수출하고 있다.

자비에르 베텔 총리와 조 사장의 단독 면담은 룩셈부르크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과의 오찬에 앞서 진행됐다.

룩셈부르크 정부는 기욤 장 조세프 마리 룩셈부르크 왕세자가 지난 2011년, 2014년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효성 본사와 사업장을 방문했을 때도 조 사장과 만찬을 갖는 등 효성과의 협력 관계 강화 관심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