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8:5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오롱, 1Q 영업익 311억…전년比 11%↑

파생상품평가손실로 순이익 급감…"하반기 코오롱인더·코오롱글로벌 효과 기대"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5-16 07:51

㈜코오롱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10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4%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64.2% 감소한 79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건설부문의 주택사업 호조, 유통부문의 BMW 신형 모델 판매 효과와 함께 A/S부문 네트워크 확장으로 인한 매출 증대와 수입중고차 판매 사업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늘었다.

영업이익은 코오롱인더스트리 순이익 증가에 따른 지분법이익 증가 및 코오롱글로벌 상사사업부문의 수익성 위주 사업구조 개편에 따른 흑자전환 등으로 인해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파생상품평가손실로 인한 금융비용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코오롱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지분법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타이어코드, 에어백 쿠션, 스판본드, 에폭시 수지 등 신·증설 효과가 반영되고,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사업구조 안정화 등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