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1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악조노벨, 2017년 EBIT 2조원…전년比 2%↑

특수화합물 사업부 분사 내부적 완료…완전 분사 올해 4월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3-13 15:18

네덜란드 화학기업 악조노벨(AkzoNobel)이 불리한 환율 환경에서도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악조노벨은 지난해 EBIT(이자 및 세전이익)가 15억2500만유로(약 2조원)로 전년 대비 2%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 대비 3% 증가한 145억7500만유로(약 19조1400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13억9600만유로(약 1조8300억원)를 기록했다.

악조노벨의 주당 배당금은 2억5000만유로(약 3200억원)로 전년 대비 52% 늘었고, 지난해 12월에는 특수화합물 분사에 따른 특수 배당금 4.00유로를 별도 지급한 바 있다.

티에리 반랭커 악조노벨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모든 사업부에 걸쳐 매출이 성장했고, 다시 한 번 전년 대비 높은 EBIT을 기록했다"며 "이는 높은 판매량과 볼트온(Bolt-on) 인수합병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악조노벨은 원자재 가격 상승과 선박 및 보호코팅 사업의 도전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비용관리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태국의 브이 파우더테크(V.Powdertech), 영국의 플렉스크리트 테코놀로지스(Flexcrete Technologies Ltd.), 프랑스의 디사 테크놀로지(Disa Technology) 등 3개 업체를 인수하면서 퍼포먼스 코팅 업계의 리더로서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악조노벨은 글로벌 브랜드인 듀럭스(Dulux) 생산 센터인 영국 애슁턴에 지속가능한 세계 최첨단의 페인트 공장을 설립했고, 영국의 새로운 혁신 허브에 1300만 유로를 투자하고 태국 촌부리에 새로운 퍼포먼스 코팅 시설도 개설했다.

티에리 반랭커 CEO는 "전문화된 2개의 우수한 사업부를 설립하기 위한 계획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특수화합물 분사는 내부적으로 이미 완료가 됐으며, 완전한 분사는 예정대로 올해 4월까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부문별로 페인트·코팅 사업에서 데코 페인트의 매출은 불리한 환율 및 가격·믹스의 여파에도 견고한 판매량 증가로 전년 대비 2% 늘었고, 판매량은 7% 증가했다.

퍼포먼스 코팅의 매출 역시 불리한 환율 여파에도 산업용 코팅 사업 인수에 힘입어 2% 증가했다. 다만 선박 및 석유·가스 산업의 부진으로 판매량은 1% 감소했다.

악조노벨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인상 및 환율 등 지난해 어려웠던 시장상황이 올해에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선박 및 보호 코팅에서의 불리한 시장 동향은 유지되겠지만, 퍼포먼스 코팅 업계의 전반적인 시장 동향은 대부분의 지역과 사업 분야에 긍정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분사 작업을 거치고 있는 특수화합물 사업은 불리한 환율 여파에도 높은 판매량 및 가격·믹스 영향으로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판매량도 3% 늘었다.

특수화합물 사업부는 지난해 늘어나는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14건의 생산능력 확장 계획을 발표하거나 이미 완료했다. 여기에는 브라질, 중국, 덴마크, 독일, 네덜란드, 스페인, 스웨덴, 미국에서 진행된 투자뿐만 아니라 인도에서 모노클로로 아세트산 생산을 위하 아툴(Atul)과 체결한 협약도 포함됐다.

또 특수화합물 사업부는 지난해 실시된 이매진 케미스트리 대회에서 200개가 넘는 지속가능한 화학 방안을 제시했고, 이중 몇몇은 상업화가 고려되고 있다.

식물성 고분자물질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해서는 이타코닉스(Itaconix)와 협약을 체결했고, 산화에틸렌으로부터 에틸렌 아민 및 유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악조노벨은 네덜란드에서 DSM, 구글, 필립스와 함께 보우도컨 풍력기지에 친환경 전력을 소싱하는 프로젝트를 주도했고, 북유럽지역의 재생에너지 전력을 2020년까지 100% 증가시킬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을 에너지업체 바텐팔(Vattenfall)과 체결했다.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0만톤 가량 줄이기 위해 네덜란드 델프제일(Delfzijl)의 바이오스팀(biosteam) 시설과의 협업도 개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