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2:4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효성, 8년 연속 산학협력 강좌 개설…"R&D 인재 양성"

스판덱스 등 주력 소재 외 탄소섬유 등 첨단소재 기술 소개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3-09 10:32

▲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이 수강생들에게 산학협력강좌의 목적과 강의를 통해 수강생들에게 바라는 점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효성]
효성이 8년 연속 산학협력 강좌를 이어가며 연구개발(R&D)에 특화된 인재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효성은 2018년 1학기에 서울대 재료공학부의 석·박사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산학협력 강좌 '재료산업과 기술혁신'을 개설하고 지난 8일 첫 강의를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효성은 지난 2011년 한양대를 시작으로 8년째 서울대·KAIST·고려대·성균관대 등에서 산학협력 강좌를 실시해왔다. 지금까지 약 500여명의 학생들이 효성의 산학협력 강좌를 수강했다.

효성은 산학협력 강좌를 통해 학생들이 차세대 유망소재 기술 및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최신 기술 및 트렌드에 대한 기업의 시각을 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우수 학생을 산학장학생으로 선발하고, 장학금 수여 및 채용을 확정해 안정적인 학업도 지원하고 있다.

이번 학기에는 효성기술원의 임원 및 연구팀장들이 직접 나서 고분자화학 산업의 현황과 전망에 대한 강의를 할 예정이다.

효성의 글로벌 1위 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를 비롯해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첨단 소재인 TAC 필름, 수처리막(멤브레인), 탄소섬유에 대한 최신 기술을 소개한다.

장두원 효성기술원장은 "기업의 최신 기술 동향 및 연구 사례를 우수 대학과 공유함으로써 첨단소재 산업에 필요한 R&D 특화 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쓸 것"이라며 "향후 주요 대학들과 산학협력강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더 많은 학생들이 수강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 교수인 서울대 재료공학부 안철희 교수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업들의 기술 경쟁력에 대해 학생들이 직접 학습함으로써 책 속에만 갇힌 인재가 아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R&D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