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6일 10:1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산업부차관 "혁신과 상생 통해 섬유패션 강국 재도약"

2018년 섬유패션업계 신년인사회 개최..새로운 도약 다짐
고부가가치 소재 기술개발 집중지원·스마트공장 보급 확대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8-01-22 15:00

▲ 이인호 산업부 차관.ⓒ연합뉴스
[세종=서병곤 기자] 정부가 국내 섬유패션산업이 글로벌 섬유패션강국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탄소섬유 등 고부가가치 섬유소재 기술개발을 집중 지원하고,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대한다.

산업통사자원부는 12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2018년 섬유패션업게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인호 산업부 차관과 성기학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섬유패션업게 관게자 300여명이 참석해 섬유패션산업의 희망찬 출발과 새로운 도약을 위한 결속을 다짐했다.

이 차관은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국내 소비 위축 등 대내외 어려운 여건에서도 아라미드, 탄소섬유 등 산업용 섬유 수출증가에 힘입어 최근 몇 년 간 지속된 수출 감소세가 반등될 조짐을 보이는 등 우리 섬유패션산업은 재도약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작년 8월 '브리뷰 인 서울'에서 선보인 ICT기반 소비자 맞춤형 의류생산 시연은 4차 산업혁명과 섬유패션산업의 접목 가능성을 보여줬고, 지난 연말 국내 다운자켓 시장을 강타한 롱패딩 열풍은 국내 중소 의류업체와 유통업체간 상생협력을 통한 내수진작 가능성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올해 금리 및 유가상승, 환율하락 등의 우려에 더해 한미 FTA 개정 등 불확실한 통상환경과 우리생활 깊숙이 침투한 4차산업혁명 등 극복해야 할 과제가 산재해 있다"면서도 "우리 업계와 정부가 보조를 맞춰 협력해 나간다면 현재의 도전을 충분히 기회로 승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차관은 우리 섬유패션산업이 지난 60여년간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부가가치화·스마트화·상생협력'을 통해 글로벌 섬유패션강국으로 재도약할 것을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탄소섬유, 슈퍼섬유 등 고부가가치 산업용 섬유소재 기술개발을 집중 지원하고, 항공, 자동차, 전자 등 수요기업과의 연계 및 소방, 경찰 등 안전보호복 개발관련 공공수요 창출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ICT 기반 개인 맞춤형 의류생산의 상용화를 추진하고, 의류·신발 제조 맞춤형 핵심기술 개발 및 스마트공장 보급도 확대한다.

섬유패션 스트림 간,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 등에도 적극 나선다.

소득주도 성장의 핵심 기반으로 꼽히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이 차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양극화 해소, 근로 소득확충 및 일자리의 질 개선을 모두 가능하게 하는 만큼 제조업의 혁신성장 구현을 위해 필수적인 사항"이라고 강조하고 영세·중소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마련한 3조원 규모의 일자리안정자금을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