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1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韓, 태평양동맹 준회원 가입 추진…FTA 미체결 멕시코 관세혜택 기대

산업부, 12일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관련 공청회 개최
"준회원국 가입 발효후 10년 실질GDP 최대 0.158%↑ 전망"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8-01-11 14:20

▲ 산업통상자원부ⓒEBN

[세종=서병곤 기자] 한-멕시코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준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태평양동맹(Pacific Alliance) 준회원국 가입 추진을 위한 공청회가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1일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통상조약의 체결 절차 및 이행에 관한 법률(이하 통상절차법)'에 따라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과 관련한 이해관계자와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고로 통상절차법은 통상조약을 체결하기 앞서 경제적 타당성 평가, 공청회, 통상조약 체결 계획 수립, 국회보고 등 국내절차를 완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태평양동맹은 멕시코·칠레·페루·콜롬비아 4개국으로 구성한 중남미 지역 핵심경제권(인구 2억2000만명·GDP 1조7700억 달러)으로, 우리나라가 태평양동맹 준회원국으로 가입하게 되면 한-태평양동맹 FTA 체결에 준하는 효과를 갖게 됐다.

특히 우리나라가 이들 국가 중 FTA를 미체결한 멕시코 시장이 활짝 열릴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멕시코는 중소형 승용차(20~30%), 타이어(15%), 철강(3~5%), 합성수지·플라스틱(5~15%), TV·냉장고·세탁기 등 가전(15∼20%) 등 우리 주력 수출 품목에 대해 높은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 미가입국인 멕시코는 자유무역협정 체결국 기업에만 제한적으로 조달시장을 개방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의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시 우리 수출품에 대한 멕시코의 관세혜택과 현지 조달시장 진출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미 높은 자유화수준의 FTA를 체결한 칠레, 페루, 콜롬비아와는 각 FTA협정별 개선 수요를 반영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공청회는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추진경과 및 경제적 타당성 분석결과 발표, 전문가 토론과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된다.

공청회에 참석하는 황운중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발효 후 10년 기준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최대 0.158% 증가한다는 내용의 경제적 타당성 분석결과를 발표할 에정이다.

주제 발표에 이어, 전문가 토론에서는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추진 필요성 및 기대효과, 추진 전략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기되는 의견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통상절차법에 따라 국회보고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