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2:4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ES 2018] 코오롱글로텍, 독자개발 '지오닉' 기술 선봬

린스피드의 자율주행버스 카시트 등에 적용
가죽소재에 표현하기 힘든 디자인 구현 가능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1-10 14:43

▲ 미국 CES 2018에서 공개된 스위스 자동차업체 린스피드(Rinspeed)의 자율주행버스 스냅(Snap)의 카시트 후면에 코오롱글로텍의 지오닉 기술이 적용됐다. [사진=코오롱]
코오롱글로텍이 독자 개발한 프린트 기법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앞장서고 있다.

코오롱글로텍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가전·IT제품 전시회인 'CES 2018'에서 고분자 적층 프린트 기법인 '지오닉' 기술을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코오롱글로텍의 지오닉 기술은 스위스 자동차업체인 '린스피드(Rinspeed)'가 공개한 자율주행버스 콘셉트카 '스냅(Snap)'의 카시트 헤드의 로고, 시트 후면, 스크린커버 등 카시트와 인테리어용 소재, IT 디스플레이에 적용됐다.

지오닉은 가죽이나 원단에 고분자 소재를 프린트해 적층하는 기술로, 기존의 도장, 코팅, 퀄팅 등의 공법으로 구현하기 어려운 디자인과 컬러 표현이 가능하다.

기존 소재의 경계를 허무는 융복합 기술로 폴리머를 용도에 맞게 콘트롤하는 응용화학, 고해상도 프린팅 설비, 입체감을 표현하는 공정 등 다양한 기술이 적용된다.

특히 카시트로 사용되는 천연가죽이나 인조가죽은 표면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처리가 돼 있어 다양한 디자인을 표현하기 어렵다는 특성이 있지만, 지오닉 기술을 사용하면 컬러, 디자인, 소재의 특성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다.

지오닉 기술은 2013 레드닷 디자인어워드의 콘셉트 부문에서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상을 수상한 바 있고, 크라이슬러 슈퍼맨 에디션 차량의 카시트에도 적용된 바 있다.

코오롱글로텍은 현재 국내 주요 자동차업체, 해외사와 협력하고 있고, 향후 건설, 전자 등 적용 가능한 산업군을 확대할 계획이다.

류광택 코오롱글로텍 연구기획팀장은 "도자기 표면에 무늬를 파고 속에 금이나 은을 채워 넣는 고려청자의 상감기법처럼 카시트의 천연가죽을 에칭한 후 고분자소재를 적층 프린트하는 지오닉 기술로 가죽소재에 표현하기 힘든 디자인을 구현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