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18일 16: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산업·지역·에너지·무역 전문인력 8천명 양성…1463억원 투입

'2018년 산업부 인력양성계획' 발표..혁신성장·일자리 창출 뒷받침
4차 산업혁명 맞춤형 인력양성 및 고용 연결 사후 관리체계 강화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8-01-10 14:51


[세종=서병곤 기자] 정부가 올해 혁신성장을 이끌 산업·지역·에너지·무역 전문인력 8000명을 양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과제인 혁신성장과 일자리 중심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도 산업부 인력양성계획'을 10일 밝혔다.

현재 4차 산업혁명 도래 등 대내·외 정책환경 변화로 산업계에서 요구하는 일자리·고용형태·직무역량 등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로봇·AI(인공지능) 등으로 일자리가 소멸된다는 비관적 전망과 기술진보·생산성혁신으로 새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낙관적 전망이 공존하고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 고숙련 기술, 사회적 스킬(설득·감성지능)과 신기술 활용능력의 중요성이 증대되는 등 산업계에서 요구하는 직무역량 역시 크게 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인력양성계획은 ▲4차 산업혁명 맞춤형 신산업 분야 인력양성 강화 ▲산업계 수요에 부합하는 현장실무 능력을 갖춘 산업전문인력 양성 ▲일자리까지 연결(취업)될 수 있도록 사후 관리체계 강화를 핵심 추진 방향으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총 1463억원의 재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우선 미래 유망 신산업에 대한 대응역량을 높이기 위해 첨단신소재 3D프린팅, 친환경·스마트선박, 웨어러블 스마트디바이스, 고신뢰성 기계부품, 고부가 금속소재 등 5개 신산업에 대한 인력양성사업을 신설(80억원)해 석·박사 130명을 신규 양성한다.

미래형자동차·드론·바이오·나노융합 등 기존 22개 인력사업(학위과정 수혜인원 2294명·비학위과정 수혜인원 3521명)에 대한 지원도 차질 없이 이행할 방침이다.

또한 신산업 일자리에 대한 분류체계를 생성하고 현원, 부족인원, 향후 연도별 수급전망 등에 대한 세부 통계도 신규 구축하기로 했다. 해당 통계자료는 민간에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를 위한 산업인력 통계 관련 예산으로 전년보다 84% 늘어난 12억6700만원을 편성했다.

지역 전문인력과 관련해서는 산업단지와 대학이 공간적으로 통합된 산·학융합지구에서 학부생·대학원생 대상으로 기업과의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 랩 등을 지원해 현장형 기술·연구인력 2463명을 양성한다.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근로자 및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 5340명 대상으로 평생학습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에너지전환 대응과 미래 에너지산업 선도를 위해 올해 25억8000억원을 투입해 태양광·풍력·원전해체 분야 석·박사 R&D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이와 함께 에너지·자원, 기후변화 대응, 신재생·전력·원자력 분야에서 학부·대학원생·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기업 R&D와의 연계 지원(315억2000만원)으로 현장맞춤형 연구전문인력 1500여명을 육성한다.

무역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전국 20개 대학에 설치된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단(GTEP)을 통해 예비 무역인력(대학 3~4학년) 1280명에게 지역별로 특화된 무역 실무 교육을 실시한다.

아울러 전자상거래·융합교육 등 신규 교육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무역업무 10년 이상 경력자를 교수요원 및 중소기업 자문단으로 신규 채용해 지역별로 특화된 컨설팅도 제공한다.

중소기업 수출마케팅 업무 대상자 150명에 대해서는 FTA 활용 컨설팅 교육 및 FTA 이러닝 등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산업부는 창의적 종합설계 프로그램에 매년 공대생 2만1000명 참여, 신산업 교육과정 425개 신규 개발, 공대교수 600명 재교육 등을 목표로 창의·융합형 공학인재 양성을 위한 '공학교육 혁신'을 지속 추진한다. 또 120명 이상의 경력단절 여성연구원 재취업을 위한 산업R&D 전문여성 아카데미도 운영한다.

이같은 산업인력양성 사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취업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일자리 연계 강화방안'도 추진된다.

이를 위해 수혜 인원(학생)에 대해 취업 경로(취업, 퇴직, 재취업 등)를 3년간 추적 조사해 사업의 장기적 효과 및 현장의 목소리를 면밀히 조사하고, 향후 사업집행에 반영하기로 했다.

취업률 등 일자리 관련 지표를 중점 성과관리 지표로 선정하고, 분기별로 취업 현황을 점검하는 등 사업관리도 대폭 강화한다.

특히 산업계 수요에 부합하는 인력양성을 위해 올해 신규 사업 공고시 컨소시엄마다 기업이 5개 이상 참여하도록 의무화하고, 고용 연계방안, 산·학 프로젝트 및 인턴십 추진계획 등 산업계 참여방안을 선정평가에 반영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