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4: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에너지공단, 에너지자립마을 구축…통합모니터링시스템 도입

67개 컨소시엄과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협약 체결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1-08 12:40

▲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설치사례인 아산 예꽃재마을 전경. [사진=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이 신재생에너지 설치 지원, 통합모니터링시스템 도입 등을 통한 에너지자립마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신재생에너지 대규모 융합 프로젝트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의 올해 지원대상으로 67개 컨소시엄을 최종선정하고 오는 18일까지 각 컨소시엄과 협약 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사업으로, 마을이나 개별가구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종 이상의 에너지원을 설치해 에너지를 공급하는 에너지자립마을을 구축하는 것이다.

67개 컨소시엄의 총 사업비는 1217억원으로 이 중 575억원은 국고보조금으로 지원한다.

에너지원별로는 태양광 9914개소(25.6MW), 태양열 1413개소(1만2839㎡), 지열 864개소(17.3MW), 연료전지 5개소(57kW), 풍력 17개소(80kW), 소수력 2개소(40kW), 에너지저장장치(ESS) 8개소(1550kW) 등 총 1만2223개소에 신재생에너지설비가 설치될 예정이다.

공단은 구역형 에너지자립화를 위해 마을단위 또는 구역중심으로 사업대상지를 선정했다. 향후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와 연계해 에너지자립률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에너지공단은 올해부터 신재생에너지 통합모니터링시스템(smart-REMS)도 도입해 사용자가 웹과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전량을 조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조만간 통합모니터링시스템 구축·운영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도 발표한다.

임용재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보급실장은 "올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사업대상지를 180여개 마을(구역)로 집중 선정해 구역별 에너지자립률을 높여나갈 것"이라며 "특히 신재생에너지 통합모니터링시스템으로 다양한 에너지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에너지 절감 및 효율향상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