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4일 17: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산·학·연·정, 원전해체 산업육성 본격 논의

해체분야 협력플랫폼 마련 목적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 발족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12-08 09:26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 되면서 원전해체산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산·학·연과 함께 원전해체 산업육성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코엑스에서 정부, 공공기관과 해체관련 주요 기관·기업이 참여하는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원전해체 비즈니스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해체전문기업, 학계, 연구계, 정부간의 네트워크를 공고히하고, 세계 해체시장의 진출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2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발족했다.

이날 발족식에는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최원호 과기부 국장을 비롯해, 한수원, 현대건설, 대우건설, 두산중공업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산업부는 해체 선진시장과의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달 백운규 산업부 장관의 유럽 출장 시 원전해체 관련 정부간, 민간기업간의 협약과 협력을 이끈 바 있다.

이어 국내 해체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고 지원하기 위해 원전 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발족시킨 것. 민간협의회 초대회장으로는 이병식 단국대학교 교수,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공동으로 선출됐다.

발족식에서 민간협의회 참석자들은 해체 산업체별 관련 역량을 자료화해 중복 투자 방지, 원천기술에 대한 기술검증과 상용화, 고리 1호기 해체에 우리기업 참여지원 등을 건의했다.

박 실장은 "해체 준비 중인 고리 1호기를 통해 사업관리, 기술과 장비, 전문인력 등의 모든 역량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려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고리 1호기 해체에 필요한 38개 원천기술, 58개 상용화기술을 2021년까지 모두 개발 완료하고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해 2030년대에는 본격적으로 세계 해체시장 진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가 주관한 원전해체 비즈니스포럼도 개최됐다.

포럼에서는 정보가 부족한 국내 해체산업계에 고리 1호기 해체 진행현황, 해체분야 규제 및 제도, 해외 시장의 전망 등을 제공하고, 해체산업의 발전방향을 상호 논의했다.

박 실장은 비즈니스포럼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 첫 상용원전인 고리 1호기의 성공적인 해체를 위해서는 '안전 최우선 원칙', '원전해체 역량 확보', '해체산업계 네트워크 강화'가 중요하다"며 "원전구조에 해박한 기존의 기술인력을 해체 전문인력으로 양성하고, 중소·중견기업 전담 연구개발 과제를 통해 해체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국제원자력기구 등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