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4일 17: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효성, 창원 지역 소외 이웃 위해 가구 만들기 봉사

창원공장 임직원·가족 100여명 참여…78개 가구 전달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11-28 08:18

▲ 효성 창원공장 임직원들이 창원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가구를 만들고 있다. [사진=효성]
효성은 창원공장 임직원들이 지난 25일 지역 내 취약계층을 위한 '효성과 함께하는 행복한 가구 만들기'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창원공장의 가구 만들기 사회공헌 활동은 올해 처음으로 진행됐다. 지역 내 취약계층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물품을 제공하기 위한 것.

창원공장 임직원과 가족, 경상대학교 건축동아리 해피빌더스 학생을 포함해 약 100여명이 이날 가구 만들기에 참여했다. 이들은 장애인 및 아동들에게 필요한 책상, 책꽂이, 서랍장 등 약 78개의 가구를 만들어 전달했다.

제작 비용은 임직원과 회사가 1대 1로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마련했다.

김인길 총괄공장장은 "효성은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보답하기 위해 자매마을 어르신들을 위한 효도여행, 연탄, 쌀 등 사랑의 물품 나누기 등 다양한 활동을 실시해왔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더 많은 취약계층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