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09: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웰크론, 3Q 별도 매출액 243억…전년比 14%↑

영업손실·당기순손실 적자폭 줄여
"4분기 경찰청 신형방탄복 공급 효과 기대"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11-14 15:06

산업용섬유 전문기업 웰크론이 유통망 확대 효과로 3분기 실적 개선을 달성했다.

웰크론은 올해 3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243억원, 영업손실 1억원, 당기순손실 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4% 늘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도 적자폭이 줄었다.

반면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5.6% 감소했고, 영업손실, 당기순손실은 적자전환했다.

실적상승의 주요 원인은 유통망 확대에 따른 매출상승으로, 백화점의 경우 전년 말 57개점 대비 약 9% 가량 증가한 62개점으로 매장이 늘어났다. 할인점의 경우 이마트 단독 브랜드인 세라피 매장이 전년도 말 30개에서 46개로 50% 이상 증가했다.

온라인몰과 직영점의 매출도 증가해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9월부터 영화배우 하지원씨를 모델로 한 TV광고가 본격화되면서 고정비 대비 매출액이 크게 상승해 적자폭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041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0억원, 19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96.1%의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웰크론 관계자는 "올해 백화점과 할인점 입점 매장이 증가하며 매출이 확대되고 있고, 옹라인 채널을 통한 매출도 증가하는 등 리빙부문의 안정적인 성장이 매출확대를 견인하고 있다"며 "침구 성수기인 가을과 초겨울 리빙부문의 실적상승과 더불어 경찰청 신형방탄복 공급이 마무리되는 4분기 실적 상승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