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09: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경제계, 호주에 LNG 수출제한 검토 재고 요청

전경련·호-한경제협력위원회, 제38차 합동회의 개최
4차 산업혁명 대응, 신산업 발굴 방안 논의도 진행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11-14 09:57

호주가 액화천연가스(LNG) 수출제한을 검토함에 따라 국내 LNG 수급 대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 경제계가 호주에 직접 LNG 수출 제한 조치 검토 재고를 요청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호-한경제협력위원회(AKBC)와 함께 14일(현지시각) 호주 브리즈번에서 개최한 '제38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에서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는 양국 간 유일한 민간 경제협의체로 1979년부터 교류를 지속하고 있다.

이번 회의 화두는 호주 정부의 LNG 수출제한 움직임이었다. 호주 정부는 자국 내 가스공급 부족으로 지난 7월부터 내수시장 가스공급안정화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LNG 수출제한도 실시할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는 세계 2위의 LNG 수출국이고, 한국은 세계 2위의 LNG 수입국인 만큼 양국의 에너지분야 협력이 중요하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원전 및 석탄화력발전을 줄이는 대신 LNG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친환경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한국 내 LNG 수요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에 양국 정상은 지난 7월 독일 G20 정상회의 기간에 진행된 양자회담에서 LNG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한국 측 위원장은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은 호주의 3대 LNG 수출국인 만큼 최근 호주 정부의 LNG 수출제한 정책에 대해 우려가 크다"고 언급하며 재고를 요청했다.

이 외에도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신산업 발굴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호주 멕쿼리는 글로벌 친환경 추세에 따라 에너지폐기물 처리 사업을 유방 분야로 소개했고, 한국 삼양사는 호주 퀸즐랜드대와 공동으로 연구 중인 건강식품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

이번 한국 사절단은 권오준 회장을 비롯해 우오현 SM그룹 회장, 이상기 GS건설 대표, 정기호 롯데상사 상무 등 50여명으로 구성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