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09: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화토탈, 스마트 물류시스템 가동…"주문-배송 실시간 확인"

ICT 기술 활용 실시간 매출·재고관리, 출하업무시간 단축 실현
고객사, 제품 인도시간 예측…효율적 작업시간 관리 기대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1-09 08:55

▲ 운송기사가 전용 키오스크(KIOSK)를 통해 직접 출하서류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한화토탈

한화토탈이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해온 스마트 영업·물류 시스템을 본격 오픈하며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한화토탈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기기에서 주요제품의 주문 및 조회가 가능한 '스마트 오더(Smart Order)'와 실시간 배송추적을 지원하는 '스마트 물류(Smart Logistics)'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그 동안 고객들은 데스크톱 PC에서만 주문·출하 업무를 할 수 있었는데 이번 모바일 시스템 오픈으로 언제 어디서든지 주문을 할 수 있게 됐다.

또 제품별 주문유형에 알맞게 주문 화면을 세분화, 일부 제품은 재고와 여신상 문제가 없을 경우 주문과 동시에 출하까지 자동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간소화했다.

주문된 제품의 공장 출하단계별 진행정보는 SMS를 통해 고객에게 실시간 공유되고 구매내역 및 여신, 시험성적서 등의 정보도 바로 조회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해외고객들을 위해 주문 제품이 선적된 선박의 출발항, 도착예정일은 물론 세계지도 상의 해상운송경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각 정보를 새롭게 선보였다.

국내 고객들을 위한 육지운송의 편의성도 강화했다. 운송기사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신에게 할당된 운송오더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한화토탈 대산공장 출입시 무인 계근 시스템으로 계근 후, 공장내 출하장까지 경로를 내비게이션으로 안내받아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 운송기사가 각종 출하서류를 직접 발행할 수 있는 전용 키오스크(Kiosk)를 설치해 출하 소요시간을 대폭 줄였고, 공장을 나선 차량의 운송경로와 상태는 GPS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되어 보다 안전한 고객 배송을 지원한다.

고객에게 순정 제품을 정확하게 공급하기 위해 제품의 정품, 정량을 보증하는 전자봉인시스템을 적용한 운송차량도 시범적으로 도입했다.

한화토탈과 고객사는 이번 스마트 영업·물류 시스템 도입이 업무효율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측은 "출하주문 조회, 제품 적재실적 처리, 상차상태 사진촬영을 실시간으로 처리하여 물류흐름 관리가 용이해졌다"며 "운송기사가 모바일로 처리한 배송완료 정보와 하차작업 사진을 전송 받아 납품 및 매출처리를 완료함으로써 실시간 매출 및 재고관리 업무도 한결 수월해졌다"고 전했다.

또 운송차량 작업지시, 서류처리 업무 등이 자동화되면서 직원들이 단순업무 대신 부가가치가 높은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고객사는 주문한 제품의 출하현황 정보를 운송차량 입고, 적재, 출차, 운행 등의 단계별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정확한 제품 인도시간 예측에 따른 효율적인 작업시간 관리가 가능해졌다.

스마트 영업·물류 시스템은 한화토탈이 추진 중인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의 핵심 과제 중 하나다. 한화토탈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공장 중심의 IT 고도화를 통한 혁신적인 공장 운영을 위해 스마트 플랜트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공장내 IT 고도화가 필요한 △설비·안전환경 △IT 인프라 △물류·운영 등 4개 영역을 중심으로 빅데이터, 모바일, IoT를 활용해 공장 내 모든 상황을 한 눈에 모니터링하고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을 가능케 하는 지능형 공장으로 바꾼다는 구상이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고객의 주문부터 납품까지 모든 과정을 디지털화, 모바일화, 무인 자동화함으로써 출하업무의 효율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며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객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