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5일 16:4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C솔믹스, 반도체 소재 강화…쿼츠·실리콘 증설 220억 투자

'본격 생산가동' 장비 이전·설치 끝나는 내년 7월부터 가능
관련 시장 호조세 대비한 투자…2025년 세계시장 점유율 10% 이상 차지 목표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0-11 17:13

▲ SKC솔믹스 전경. ⓒSKC

SKC솔믹스가 반도체 시장 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시설 증설에 나선다. 반도체 제조용 부품소재 쿼츠·실리콘 생산시설을 늘려 장기 수익성 확보를 꾀한다는 복안이다.

SKC솔믹스는 경기도 평택시 장당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생산시설 증설에 219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내년 2분기까지 쿼츠 생산시설 증설에 104억원, 실리콘 생산시설 증설 및 개선에 115억원을 투자한다.

쿼츠는 고순도 유리로 열에 강하고 빛 투과성이 좋아, 웨이퍼를 산화시키는 확산공정과 반도체 내 회로 패턴 이외의 부분을 제거하는 식각 공정에 쓰이는 등 수요가 많다.

실리콘은 식각 공정에 쓰이는 소재다. 교환주기가 짧아 시장의 수요가 꾸준하다. SKC솔믹스 자체 추정에 따르면 올해 기준 세계 시장 규모는 쿼츠가 약 8000억원, 실리콘이 약 5500억원 수준이다.

SKC솔믹스가 이번 투자를 결정한 것은 반도체 소재와 부품, 장비 사업을 아우르는 반도체 토탈 솔루션 선도기업이라는 장기 비전을 이행하고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컨설팅기관 IBS(International Business Strategies)에 따르면 현재 반도체 시장은 연평균 6.7% 수준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2015년 기준 380조원 규모의 반도체 시장은 2025년 두 배 가량인 700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런 흐름에 따라 국내외 반도체 제조사들은 적극적으로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

본격 생산가동은 장비 이전 및 설치가 끝나는 내년 7월부터다. 이 경우 생산능력은 기존 대비 35% 증가하게 된다. SKC솔믹스는 2019년 이후에 추가 증설을 검토하는 등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 사업매출을 2016년 537억원 수준에서 2025년 세계 시장 점유율 10%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준록 SKC솔믹스 대표는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선진 업체와 적극적으로 기술 제휴 등 협력을 강화해나가는 등 국내 최고의 반도체 토탈 솔루션 회사로 도약해나갈 것"이라며 "합리적인 가격에 양질의 제품으로 국내 및 글로벌 고객의 경쟁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국산화 및 설비 증설 등 관련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회사 측 관계자는 "반도체 전방산업의 호황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며 "쿼츠와 실리콘은 반도체 제조 공정에 쓰이는 대표적 소모성 부품으로 반도체 산업 수요와 직결되는데 최근 반도체 수요는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SKC솔믹스는 2011년 진출한 태양광 사업을 지난해 중단한 이후, 주력사업인 파인세라믹스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매출액 612억원, 영업이익 101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도 동기 대비 각각 40%, 23%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