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7:1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바스프, 초등생 대상 화학 교실 개최

초등학교 4학년 180명 참가…R&D센터 연구원 일일 교사로 나서
젤리 실험·천연 치약 만들기 등 화학 실험 및 사이언스 매직쇼 진행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09-12 18:17

▲ 12일 '바스프 키즈랩'에 참석한 수원 팔달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이 일일 교사로 나선 바스프 R&D센터 연구원과 함께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바스프]
글로벌 화학 기업인 바스프(BASF)가 올해도 어린이들이 화학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바스프는 12일 경기도 수원에서 어린이 화학 실험 교실인 바스프 키즈랩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지난 1997년 독일 본사에서 시작돼 전 세계 30개국에서 매년 열리는 글로벌 교육 프로그램인 바스프 키즈랩은 화학에 대한 어린이들의 관심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국내에서는 2003년 울산에서 처음 개최돼 매년 서울, 여수, 울산, 군산 등 전국 각지에서 열려 지금까지 5100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참가했다.

특히 올해는 바스프 키즈랩이 20주년을 맞아 바스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자소재 R&D센터가 위치한 경기도 수원에서 바스프 키즈랩이 개최됐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초등학교 4학년 180명이 참가해 △변해라 요술 꽃 실험 △겔리 젤리 실험 △천연 치약 만들기 등 다양한 화학 실험 프로그램과 화학 원리를 이용한 참여형 과학 공연인 사이언스 매직 쇼로 구성됐다.

바스프 R&D 센터 연구원들은 직접 키즈랩의 일일 교사로 나서 학생들의 이해를 도왔다.

신우성 한국바스프 대표이사는 "바스프는 지난 20년간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화학의 중요성을 알리는데 앞장서 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어린이들에게 화학의 꿈을 심어주고 미래 과학 인재를 양성하는데 기여하려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