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09: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경주 지진 발생 1년…백운규 장관 현장 안전점검

"원전 안전 최우선으로 에너지 전환 적극 추진"
주민 간담회서 사용후핵연료 문제 등 애로사항 청취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09-12 08:48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해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한지 1년이 되는 날 경주를 방문해 안전점검에 나섰다.

산업부는 12일 백 장관이 경주 단층조사지역 및 월성원전을 둘러보고 지역주민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백 장관을 비롯해 지자체 및 지역주민,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질자원 연구원 원장, 독일 원자로안전위 위원 등이 참석했다.

백 장관의 이번 경주 방문은 원전 밀집지역인 경주에서 지난해 지진 이후 600차례 이상 여진이 지속되고 있어 원전 안전을 직접 점검하고 지역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백 장관은 먼저 지질자원연구원에서 수행하고 있는 경주지역 단층조사 현장을 방문했다.

지자연은 경주 등 동남권 단층조사를 2017~2021년 우선 실시한 이후 2022년~2041년 전국 조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조사결과를 토대로 국내 지질특성에 적합한 한국형 단층 조사·평가 기법을 개발하고 국내 활성단층 지도 제작 등에 착수할 방침이다.

중규모 이상의 지진이 한반도에서 언제든 가능하고 더 큰 지진의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에 백 장관은 "우리나라의 경우 원전 인근 인구밀집도가 높아 지진 등 자연재해가 큰 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원전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진 등에 철저히 대비하는 한편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전환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단층조사 현장에 동행한 Thmas Riekert 독일 원자로안전전문위원회 위원은 원전 안전에 대한 보다 엄격한 관리·감독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백 장관은 "독일 사례를 고려해 우리나라 에너지 전환 정책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원전 운영기간 동안 원전 안전을 더욱 강화해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백 장관은 이어진 주민 간담회에서 원전 지역의 부담과 혜택 간 불균형 해소를 강조하면서 원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원전 사업자, 지자체 및 지역주민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신재생에너지 이익공유사업 등 주민·지자체 소득창출형 사업을 공동으로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반출 약속이 이행되지 않은 점을 현장에서 지적했다.

백 장관은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과거 정부가 약속을 이행하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향후 재공론화를 통해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백 장관은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관리시설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백 장관은 부지 안전성 논란이 있었던 만큼 철저한 내진대책을 마련해 이행해줄 것을 당부하고 방폐물 안전관리 이전에 방폐물 발생량을 줄이는 것이 현명한 일임을 강조했다.

백 장관은 "에너지 전환이 60년 이상에 걸쳐 서서히 단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안전 최우선으로 원전을 운영하고 에너지 전환에 따른 후속조치로 중장기 한수원 사업구조 개편 등 지역·산업 보완대책을 포함한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금년 내 마련하고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한 세부방안들은 지자체, 지역주민, 원전사업자, 노조 등 관계자들과 함께 협의해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