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2일 15:1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효성,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에 7000만원 지원

5년째 지원, 급식조리전문가 등 자격증 과정 마련
기업 최초 재활용 통해 장애인일자리 창출 굿윌스토어 개시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09-08 11:11

▲ 7일 서울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효성이 취약계층 여성 취업활성화 프로그램 지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효성은 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에 취약계층 여성을 위한 취업활성화 프로그램 지원기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효성은 2013년부터 5년째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와 함께 여성가장, 기초수급대상자, 중장년 여성들이 체계적인 직업 훈련을 통해 성공적으로 사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는 효성의 지원을 통해 2013년 급식조리전문가, 돌봄 교사 양성 교육 과정을 개설했다. 2015년부터는 교육과 더불어 자격증 취득 과정까지 마련했다.

올해는 단순 직종이 아닌 전문직 취업을 희망하는 여성들을 위해 급식조리전문가 대신 사회복지기관 실무자 양성 과정이 신설됐다. 해당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지원자들은 200시간의 교육과정 수료 후 전담 직업상담사의 1:1 취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2013년부터 지금까지 총 159명의 여성이 교육을 받았고 139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효성은 앞으로도 취약계층 여성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을 계속할 예정이다.

효성은 2013년 국내기업 최초로 기부와 재활용을 통해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 ‘굿윌스토어 효성1호점’을 열고 함께하는재단과 협업해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효성은 2014년부터 폐기처리 되는 전산기기를 재활용해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컴브릿지(컴Bridge)’ 사업을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의 자립을 돕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