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7일 13:4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탈원전 비상' 정부·여당 긴급회의…"전력대란 근거없는 주장"

탈원전 여론 심상치 않게 흘러가, 공론화 홍보 강화
2019년까지 대규모 신규 원전 가동, "발전량 충분"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07-31 08:36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전체회의에서 한미 FTA 재협상과 탈원전 정책에 의해 건설이 중단된 신고리 5·6호기 관련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EBN
정부와 여당이 긴급 당정협의를 열어 탈원전 정책 세부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효과적인 대국민 홍보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오전 10시 국회에서 탈원전 정책을 주제로 긴급 당정협의를 개최한다.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홍익표 수석부의장,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당정은 최근 탈원전 여론이 심상치 않게 흘러가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지난 24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에 대한 공론화를 추진할 공론화위원회가 출범했지만, 독립성부터 역할범위까지 비판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공론화위가 국민들로부터 신임을 받지 못한다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도 문재인 정부가 원하는 중단 결정으로 나오기 힘들기 때문에 당정이 긴급 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들어간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정부와 여당은 탈원전으로 전력대란이 올 수 있다는 항간의 루머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올해 전력수요가 크게 증가했지만 신규 발전량도 크게 증가하면서 우려할 만한 전력대란은 없다는게 당정의 설명이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1일 17시 전력수요 8458.6만kW가 발생해 올해 최대수요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들어 처음으로 한때 공급예비력이 1000만kW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전날인 20일 15시에도 전력수요 8455.8만kW가 발생했다.

올해 7월 전력수요는 작년보다 크게 증가한 수준이다. 올해 7월 1일부터 21일까지 일평균 최대수요는 7636.7만kW로 지난해의 7089.9만kW보다 547만kW(7.7%) 증가했다. 이는 최신 원전 5기 규모다.

하지만 총 발전이 가능한 설비용량은 지난해 100.2GW에서 올해 113.3GW로 13% 증가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 임기내에 노후 석탄발전 3345MW와 노후 원전 1266MW 등 총 4611MW가 가동이 중지될 예정이지만, 신고리4호기(1400MW) 2018년 9월 준공, 신한울1,2호기(2800MW) 2018년 4월 및 2019년 2월 준공 등 더 많은 석탄발전과 원전이 신규 가동될 예정이다.

당정은 공론화가 진행되는 3개월 동안 탈(脫)원전 측과 필(必)원전 측의 치열할 여론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민들을 상대로 탈원전 홍보 강화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