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2일 15:1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윤장현 시장 "정부 국정과제로 에너지밸리 조성사업 반영 전망"

한전 4차 에너지밸리위원회 개최
올 3월까지 투자협약 200개기업 돌파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07-14 16:05

한국전력은 14일 서울 전력협력센터에서 제4차 에너지밸리위원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위원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조환익 한전 사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우기종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구자균 LS산전 회장, 김희집 지식경제부 에너지위원회 자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은 올해 3월 투자협약기업 200개를 돌파하고 이중 122개 기업이 투자를 실행하는 등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월 개소한 빛가람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65개의 스타트업을 발굴했다.

글로벌 기업인 GE가 한전과 협력해 에너지밸리에 고압직류송전(HVDC) 융복합 클러스터를 구축하기로 하는 등 국내외 기업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이러한 에너지밸리의 성과를 지속시키고 혁신도시를 에너지신산업이 집약된 스마트시티로 조성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키워나갈 방안들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 [자료=한국전력]
조환익 사장은 HVDC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GE의 혁신도시 투자를 사례로 들며 "에너지밸리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대기업과 외국기업의 대규모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LS산전을 포함한 대기업의 투자실행과 글로벌 선도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해 한전과 지자체 그리고 유관기관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위원회를 통해 논의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기업과 한전 그리고 지자체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환경 구축을 위해 위원회 위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 시장은 "정부의 국정과제로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이 반영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사업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해 올해 하반기부터 '에너지신산업 메카 도시조성 원년의 해'로 삼고 한전, 전남과 상생 협력해 선도적으로 에너지산업클러스터 조성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과 국가적 아젠다화를 위해 지자체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기종 전라남도 정무부지사는 "전라남도는 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도입 목표를 30%로 설정하고 광주전남 공동 혁신도시를 ‘에너지 자립도시 시범지역’으로 조성해 에너지자립률 20% 목표를 계획 중"이라며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환경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