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7일 15:5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양그룹, 판교 R&D센터 준공…"글로벌 R&D기업 도약"

김윤 회장 "'생활을 풍요롭게 편리하게' 비전 실현할 것"
지상 9층·지하 6층·연면적 4만4984㎡ 규모, 400여명 근무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06-06 14:51

▲ 삼양그룹 김윤 회장이 판교에서 열린 삼양디스커버리센터 준공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삼양그룹이 글로벌 R&D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R&D센터를 마련했다.

삼양그룹은 경기도 성남 판교에 있는 연구소인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6일 전했다.

김윤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삼양디스커버리센터를 주춧돌로 글로벌 R&D 역량을 강화해 생활을 풍요롭고 편리하게 하는 기업이라는 그룹 비전에 한 걸음 더 다가설 것"이라며 "내부 소통을 활성화하고 국내외 각종 연구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개방형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향후 목표를 발표했다.

행사에는 한의녕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 박용곤 한국식품연구원장을 비롯해 화학, 식품, 의약바이오 업계의 주요 재계 인사와 연구원장, 협회장 등 약 60여명의 외부인사가 참석했다.

삼양디스커버리센터는 분당구 판교로에 지상 9층, 지하 6층, 연면적 4만4984㎡ 규모로 건축됐다. 이 곳에는 식품과 의약바이오 부문의 연구원과 마케팅 인력 약 400여명이 근무 중이다. 마케팅과 연구소가 긴밀하게 소통해 혁신 시너지를 낸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삼양디스커버리센터는 매 층마다 코너를 활용한 특색있는 소통 공간과 삼양 제품을 시연할 수 있는 푸드랩 등 내외부 소통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고객과의 직접 소통을 위한 푸드랩은 B2B업계 최초 사례다.

최첨단 연구시설 외에 어린이집, 피트니스센터, 뮤직라운지, 옥상정원 등의 다양한 복리 후생 시설을 갖춰 업무 몰입도를 높였다.

삼양그룹은 화학, 식품, 의약바이오, 정보전자소재 등 전 사업 부문의 연구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술 현황 및 발전 방향을 공유하는 삼양이노베이션 R&D페어(SIRF)를 매년 개최하는 등 R&D를 통한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