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2일 15:1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유가 상승, WTI 49.35달러…산유국 감산 연장 가능성↑

러시아 로즈네프트사 "감산 연장 합의 준수할 것"
리비아·나이지리아·미국 증산 영향, 감산 효과 불투명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05-19 09:51

국제유가가 러시아 등 산유국들의 감산 연장에 대한 높은 가능성에 힘입어 상승했다.

19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일대비 배럴당 0.28달러 상승한 49.35달러를 기록했다.

유럽거래소(ICE)의 브렌트(Brent)유는 전일보다 배럴당 0.30달러 상승한 52.51달러에 마감했다.

중동 두바이유는 전일보다 배럴당 0.58달러 상승한 51달러를 기록했다.
▲ [자료=한국석유공사]

러시아의 로즈네프트(Roseneft)사의 이고르 세친 최고경영자(CEO)는 18일 "주요 산유국간 감산 연장 합의를 준수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누르딘 부타파 알제리 에너지부 장관 역시 "OPEC(석유수출국기구) 회원국 다수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9개월 감산합의 연장을 지지한다"며 "6월 말까지 평균 감산 이행률은 95%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인덱스는 전일대비 0.31% 하락한 97.88을 기록했다.

반면 미국의 중간유분 재고 증가와 감산 미참여국의 생산량 증가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했다.

JBC 에너지사의 시장분석가인 Michael Dei-Michei는 "미 원유 재고가 6주 연속 감소했으나 경유 등 중간유분 재고는 증가했다"며 "이 때문에 재고 감소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레디션 에너지(Tradition Energy)사의 애널리스트인 Gene McGillian은 리비아, 나이지리아, 미국의 생산 증가로 현재의 감산 수준이 충분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