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8일 13: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S에너지·GS글로벌, 동남아 석탄광사업 진출…BSSR 지분 14.7% 인수

GS에너지, 정유화학?전력?LNG?원유개발 이어 석탄까지 사업 다각화
GS글로벌, 석탄광 사업 참여 통해 글로벌 석탄 트레이딩 역량 강화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4-20 14:00

GS에너지와 GS글로벌이 손잡고 인도네시아 석탄광 사업에 참여한다.

20일 양사는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섬 소재 'BSSR 석탄광' 지분 14.74%를 4500만 달러(한화 54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GS에너지가 9.74%, GS글로벌이 5%의 지분을 갖는다.

두 회사는 이번 사업 참여로 보유지분에 해당하는 석탄 물량에 대한 판매권을 확보했다. 주로 아시아 시장에 산업용?발전용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BSSR 석탄광'은 인도네시아 남부 칼리만탄주 및 동부 칼리만탄주에 각각 1개씩 총 2개의 유연탄 광산으로 이뤄졌다. 매장량 1억4000만톤, 연간 생산량 1000만톤 규모의 중대형 석탄광이다.
▲ 인도네시아 BSSR석탄광 위치도

'BSSR 석탄광'은 해안과 가까워 지리적 입지조건이 유리하고 인근에 운하까지 건설돼 물류비용 면에서 원가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GS측은 판단했다.

GS에너지는 인도네시아 진출로 동남아 지역거점을 확보함으로써 현지 민간발전사업 등 에너지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또한 GS에너지는 기존의 정유?화학, 전력?집단에너지, LNG 및 원유개발 사업에 더해 석탄광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해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했다.

GS글로벌의 경우 BSSR 석탄광 지분 투자로 기존 석탄 트레이딩 사업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지 석탄광 생산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글로벌 석탄시장에서 위상도 제고할 것으로 기대했다.

GS에너지 관계자는 "GS글로벌의 석탄사업 노하우와 GS에너지의 경험이 어우러졌기에 BSSR 석탄광
지분 인수가 가능했다"면서 "인도네시아 석탄광사업의 성공적 진출을 계기로 계열사간 유기적 시너지를 극대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BSSR석탄광' 개요
- 유연탄 광산 2개 보유 : 매장량(약 1억4000만톤), 생산량(약 1000만톤/년)
- 남부 칼리만탄 광산 : 매장량(약 9000만톤), 생산량(약 800만톤/년)
- 동부 칼리만탄 광산 : 매장량(약 5000만톤), 생산량(약 200만톤/년)
- GS에너지?GS글로벌 석탄 확보물량 : 약 150만톤/년
- BSSR : Baramulti Suksessarana (바라멀티 석세사라나)
- 주주 구성 : Baramulti(50%, 인니 현지 석탄광 회사), Tata Power(26%, 인도 최대 전력회사), GS에너지(9.74%), GS글로벌(5.0%), 일본 Idemitsu(3%), 기타 소액주주(6.26%).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