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4일 17: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에쓰오일, 하트하트 오케스트라의 기적 응원

발달장애인으로 구성, 1000번 연습 끝에 연주 시작
후원금 1억원 지원, 2009년부터 지속 후원 중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7-04-20 09:14

▲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에쓰오일은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발달장애인들로 구성된 ‘하트하트 오케스트라’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후원금 전달식에는 에쓰오일 류열 사장, 하트하트재단 김영주 이사장 및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하트하트 오케스트라의 연주회도 열렸다.

에쓰오일은 장애 청소년들이 음악을 통해 당당한 모습으로 사회와 소통하는 기회를 갖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활동을 펼치도록 지원하기 위해 2009년부터 하트하트 오케스트라를 후원하고 있다.

후원금은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연주활동 지원과 동시에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하트 해피 스쿨’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하트 해피 스쿨은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출신으로 고등학교와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전문 연주자로 활동하고 있는 단원 8명이 ‘하트미라콜로 앙상블’로서 전국의 농어촌 등 소외지역의 초중고교에서 연주회와 퀴즈 영상 교육을 통해 장애 인식개선 활동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하트하트 오케스트라는 장애 청소년의 재능 계발과 사회참여를 돕기 위해 2006년 3월 창단한 국내 최초의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이다. 발달장애 청소년 단원들이 1000번 이상의 연습 끝에 감동의 연주를 들려주어 기적의 오케스트라로 불린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