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7일 18:1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장사 안되네" 주유소 내리막길…폐업 219곳·휴업 544곳

휴업 주유소 대다수 폐업상태
주유소 지속 감소하는 추세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7-03-19 13:17

▲ ⓒEBN

지난해 전국에서 폐업한 주유소가 219곳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휴업 주유소는 작년 12월 기준 544곳이다.

19일 한국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전국에서 영업 중인 주유소는 모두 1만2010곳(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5년 12월보다 168곳 줄었다.

지난해 폐업한 주유소는 219곳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5년에 309곳에 비해 줄었지만 여전히 폐업하는 곳이 발생하고 있다.

휴업 주유소는 544곳(작년 12월 기준)으로 지난 2015년 12월(538곳)보다 늘었다. 휴업 주유소는 주유소로 등록했지만 일시적으로 영업하지 않겠다고 신고한 곳을 의미한다.

휴업 주유소의 대다수는 폐업상태로 보여진다. 주유소가 폐업을 하기 위해서는 업주가 돈을 들여 기름으로 인한 토양 오염을 정화해야 한고 시설 철거비까지 합치면 주유소 한 곳의 폐업 비용이 평균 1억5000만원 규모가 든다.

따라서 폐업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고 휴업 신고를 하고 폐업한 주유소가 대다수로 예측된다.

최근 7년 사이 주유소는 감소하고 있다. 영업 중인 주유소는 지난 2010년 12월 1만3004곳에서 2011년 1만2901곳, 2012년 1만2803곳, 2013년 1만2687곳, 2014년 1만2475곳, 2015년 1만2178곳으로 감소해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