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3일 16:1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오롱플라스틱, 車경량화 시장 공략…컴파운드 생산량 5만t 확대

고부가 플라스틱 생산능력 40% 증대, 글로벌 품질경쟁력 확보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6-10-31 10:59

▲ 코오롱플라스틱 김천2공장 조감도. [사진=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플라스틱이 자동차 경량화 핵심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고부가가치 컴파운드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코오롱플라스틱은 김천1공장과 상주공장으로 이원화됐던 생산설비를 김천2공장으로 통합하고, 컴파운드 생산능력을 5만t으로 증대시켰다.

컴파운드는 플라스틱 기본 제품에 특정 첨가제를 혼합한 고기능성 플라스틱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은 폴리아마이드(PA), 폴리옥시메틸렌(POM) 등의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을 기반으로 수백여 종의 컴파운드 제품을 생산·공급하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최근 경북 김천시 어모면에 위치한 김천일반산업단지에 6만6000㎡(약 2만평) 규모의 고부가가치 컴파운드 제품 생산을 위한 김천2공장을 완공하고 가동을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코오롱플라스틱 김천2공장은 첨단 설비를 신규로 도입해 초내열, 고강성, 고내충격 등 특화된 컴파운드 제품 생산능력을 갖춰 글로벌시장에서 품질경쟁력을 갖췄다. 컴파운드 생산량도 기존 연산 3만 5000t에서 5만t으로 대폭 늘렸다.

이로써 코오롱플라스틱은 김천1공장과 상주공장으로 이원화됐던 컴파운드 생산설비를 김천2공장으로 통합하고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해 생산능력을 약 40% 증대시켰다.

특히 김천2공장은 공정 운영·제어 장비의 스마트화를 통해 제조 경쟁력을 높였다. 제품 생산의 전 과정(제품기획-설계-제조-공정-유통판매 등)에 코오롱이 자체개발한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생산공정도 최적화했다.

공정제어 데이터 수집시스템(SCADA System)을 통해 전 공정의 가동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빅데이터화해 지속적인 공정개선을 할 수 있다.

김천2공장은 생산계획시스템과 연계해 생산정보에 따라 필요한 원부원료를 자동공급하는 원료자동공장치(Auto Feeder)를 도입했다. 자동이송 혼합장치(Auto Dosing System)를 통해 투입되는 모든 원료 및 첨가제를 자동으로 계량·혼합해 정확한 원료가 혼합·투입된다.

건조 공정에서는 기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각 제품별 최적 온도와 습도가 자동으로 조절되도록 설계함으로써 최고 수준의 고품질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는 "김천2공장은 다품종 소량생산 체제로 자동화가 불가능할 것이라는 업계의 통설을 깨고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차별화된 컴파운드와 복합소재 같은 고기능성 플라스틱 소재에 선제적 투자를 실시함으로써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전문회사로 3월 독일 화학회사 바스프(BASF)와 자회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을 설립하고 POM 부문의 합작 투자를 발표했다. 현재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은 기존 코오롱플라스틱의 김천 1공장에 7만톤 규모의 POM 생산라인을 건설 중에 있다.
관련기사